반응형






2015년 ‘김정은 신년사’ 전문, ‘남북정상회담’ 개최 제안, 남북최고위급 회담 강조, 북한 김정은 새해 육성신년사




2015년 김정은 제1국방위원장의 신년사가 큰 화제가 되고 있다. 2015년 1월 1일 발표된 김정은의 신년사에서 김정은 제1국방위원장은 ‘남북 정상급회담’을 전격 제의하고 나선 것이어서 그 진위를 놓고 크게 주목을 받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새해 첫날 발표된 ‘2015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남북간 정상급회담을 열어 남북관계의 역사를 새로이 쓸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직접 육성으로 발표된 2015년 김정은 신년사는 “올해 남북관계에 큰 변화를 가져와야 한다”고 강조하고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이어 “지난해는 남북관계가 악화일로였다”고 평가하면서 “올해는 남북이 새로운 역사를 써야 하고, 특히 최고위급 회담도 못할 게 없다”고 남북한 최고위급회담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또한 김정은 제1위원장은 “우리는 남조선 당국이 진실로 대화를 통하여 북남관계를 개선하려는 입장이라면 중단된 고위급 접촉도 재개할 수 있고 부문별 회담도 할 수 있다”고 구체적인 남북대화의 방안을 밝히기도 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우리 민족이 외세에 의해 분열된 때로부터 70년 세월이 흘렀다. 세기를 이어온 민족분열의 비극을 이제는 더는 참을 수도 허용할 수도 없다”고 말하면서 “우리는 비록 정세가 복잡하고 장애와 난관이 놓여있어도 수령님과 장군님의 필생의 염원이며 민족 최대의 숙원인 조국통일을 이룩하고 이 땅 위에 통일강국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신년사에서 남조선이 남북사이의 갈등과 불신을 조장하지 말 것과 한미군사 훈련을 실시해서 한반도를 핵전쟁 위협을 몰고오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면서 남과 북이 사소한 언쟁과 하찮은 문제로 더 이상 시간과 정력을 낭비하지 말고 남북 관계의 역사를 새롭게 써야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2015년에는 분위기와 환경이 조성되는 데로 남북 최고위급회담의 개최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를 위한 실질적인 대화와 노력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제1국방위원장은 2014년도 신년사에서도 남북관계 개선과 남북화해를 강조했는데 김정은이 이번 신년사에서 ‘남북 정상급회담 개최’를 주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매우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김정은 제1국방위원장이 2014년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강조한 후 북한고위층 인사들이 남한을 전격 방문해서 인천아시안게임 행사에 참석하는등 남북대화의 창구를 열어놓았던 전례가 있었다.


북한은 작년 10월 4일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때에 북한의 고위급인사인 황병서 총정치국장, 최룡해 비서, 김양건 비서가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인천을 전격 방문하는 파격적인 행동을 취한 적이 있었다. 북한정권의 실세로 자리잡은 최고위급 인사 3인이 남한을 방문한 것은 남북개선과 남북대화를 강조했던 김정은 신년사의 후속조치라고 해석할 수 있다.



2015년도 새해 첫날 발표된 김정은의 신년사는 작년에 발표한 남북관계 개선의지보다 좀 더 진일보한 내용이라고 평가할 수 있는데 김정은 제1위원장이 북한정권을 장악한 후 처음으로 내놓은 ‘남북정상 회담’은 과연 그의 어떤 의지가 담겨있는지는 좀 더 두고보아야 할 것 같다.


김정은은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남북관계 개선과 남북대화를 재차 강조하고 있는데 앞으로 김정은 제1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을 위해서 어떤 후속조치를 내놓는지에 따라서 그의 신년사 발언의 진위를 평가할 수 있을 것 같다.


과연 김정은이 북한 주민들의 결속 강화를 위해서 한 발언이지, 아니며 국제적인 신뢰도가 떨어진 북한의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한 장식용 발언인지, 아니면 진정으로 남북간 화해와 평화통일을 바라는 염원에서 행한 발언인지를!









'2015년 김정은 신년사' 전문은 아래파일을 클릭하시면 보실수 있습니다.


2015년 김정은 신년사 (전문).hwp












Posted by 프린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