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박근혜대통령 퇴진요구, 정권규탄 범국민대회 시위, 뉴욕, 워싱턴 거주 한인들 퇴진 시위, 서울광장시위



박근혜대통령을 규탄하고 퇴진까지 요구하는 시위가 국내는 물론 미국 전역에서 거세게 일어나고 있다.

2월 25일부터 28일까지 서울 명동, 신촌 등 주요지역에서 박근혜대통령을 비판하는 전단지가 뿌려졌는데 그 전단지에는 28일 오후 2시 서울역광장에서 모이자는 행동지령이 포함되어 있었다.



그리고 2월 28일 서울역광장에서 열린 박근혜정권규탄 범국민대회가 열려 5,000명의 시민들이 모여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박근혜정부를 비판하며 시위를 벌어나갔다.

서울역광장에서 열린 박근혜정권규탄 범국민대회에 참가한 시민들은 ‘박근혜 물러나라’와 ‘제2의 민주화 운동을 함께 합시다’라고 적힌 플레카드를 들고 행진을 벌였다.


박근혜정권규탄 범국민대회 결의문에서 박근혜정권이 민생파탄, 민주파괴, 평화위협을 심화시키려고 한다면 종교인, 노동자, 농민, 청년 등이 모여 ‘제2의 민주화 운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근혜정권규탄 범국민대회 참가자들은 박근혜정부가 추진하는 전셋값 폭등, 서민증세 정책으로 인해 민생이 파탄이 나고 민주주의가 파괴되어 가는 현상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어서 박근혜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게 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지난 9일 법원은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에게 선거법과 국정원법 위반으로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으므로 2012년 12월 대통령선거는 무효이며, 지금 정부는 관권부정선거로 만들어진 불법 정권이라고 주장하며 이명박을 구속하고 박근혜대통령은 퇴진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박근혜정권규탄 범국민대회 참가자들은 1시간 30분 동안 대회를 진행하고 난 후 서울시청광장까지 행진을 벌였다.


그동안 박근혜정부가 서민들에 대한 증세정책과 부자들 감세정책을 무리하게 추진하면서 서민들을 벼랑끝으로 내몰아 결국 참다못한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오만하고 독선적인 박근혜정권을 타도하는 사태로 발전하게 된 것이다.


박근혜정부가 서민들의 애환이 담긴 기호식품인 담뱃값에 붙는 개별소비세를 신설하는 등 서민들에 대한 증세정책은 결과적으로 서민들을 벼랑끝으로 내몰았다는 평가가 잇따르고 있다.

또한 300명 이상의 아까운 어린 학생들을 희생시켰던 ‘세월호참사’에 대해서

책임자를 엄벌하겠다고 대국민담화까지 발표했던 박근혜정부에서 아직까지 책임지는 사람이 없으며 세월호특별법은 약속과는 달리 그 본질이 크게 훼손된 상태로 제정되었다.



2월 28일 미국 뉴욕과 워싱턴에서도 박근혜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동시다발적으로 열렸다고 한다. 미국 뉴욕과 워싱턴에서 미국에 거주하는 재미동포 한인들이 모여 민생파탄에 책임이 있는 박근혜대통령을 규탄하고 퇴진을 주장하는 시위를 열었다.


이날 시위에 참가한 재미동포 한인들은 ‘재미동포 공동성명서’를 통해서 ‘관권 부정선거, 전시작전권 포기, 진보정당해산, 복지 공약 파기, 국민생존권 박탈 등은 야기한 박근혜대통령을 퇴진시키고 민주적인 국가권력 구조를 새롭게 구성해나가자고 주장했다.












Posted by 프린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