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인천 아라뱃길 달리는 수륙양용버스 국내 첫선, 노선, 버스탑승 가격, 아쿠아관광코리아




여러분은 버스를 타고 바닷길을 달려간다면 어떤 기분이 들 것 같습니까? 아니 바다를 달려가는 것이 아니라 둥둥 떠다니는 수륙양용버스가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등장했답니다.



공상과학만화영화에서나 보던 수륙양용버스가 이제 현실이 되어서 실제로 우리가 탈 수 있게 되었답니다.

아쿠아관광코리아는 제작비 10억원을 들여 수륙양용버스를 제작했으며 아라뱃길 여객터미널에서 아라뱃길을 순회하며 북인천지하차도까지 50분간 왕복운행한다고 합니다.


수륙양용버스의 특징은 엔진이 3개라는 점인데 버스엔진 1개와 선박엔진 2개등 총 3개의 엔진을 달았으며 육로에서는 시속 140㎞속도까지, 물속에서는 10노트(약 18.5㎞)속도까지 달릴 수 있다고 합니다.



수륙양용버스는 육지애서는 일반버스처럼 바퀴를 이용해 달리다가 강이나 바다로 들어가면 바퀴가 아닌 스쿠루를 이용해서 바다속을 떠다니게 된답니다. 그렇기 때문에 수륙양용버스는 일반버스와는 달리 버스하단부분은 방수처리를 완벽하게 하였다고 합니다.

또한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서 각좌석마다 구명조끼를 구비해 놓았지요.


수륙양용버스는 여객선역할을 하고있는 만큼 물속에서 버스가 기울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기울기 복원장치’가 갖춰져있고 자동펌프 6개를 갖추고 있어서 혹시나 버스내부로 물이 유입될 경우 곧바로 물을 배출시킬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답니다.



수륙양용버스의 탑승인원은 39명이라고 하며 버스는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30분간 운항되며 5월 15일부터 정식 운항된다고 합니다.

그럼 우리나라에 첫선을 보인 수륙양용버스의 요금은 얼마나 될까요? 물론 일반버스보다는 당연히 비쌀텐데 그 요금이 성인은 3만원, 청소년 2만5천원, 12세 이하 미취학 아동 2만원이라고 합니다.


일반 대중들이 이용하기에는 매우 비싸다는 느낌이 드는데, 한강유람선의 경우 승선요금이 12,000원 하는 것과 비교해도 요금이 너무 과한 것 같습니다. 일반버스요금과 비교해도 거의 30배나 되는 요금인데 과연 이렇게 비싼 수륙양용버스를 일반인들이 많이 이용할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앞으로 수륙양용버스의 요금저렴화 부분이 중요한 과제가 될 것 같습니다.



수륙양용버스의 운행코스는 아라뱃길 여객터미널-국립생물자원관-시천나루-매화동산-아라마루-아라폭포-계양역 구간을 왕복하는 육로코스가 있으며 별도로 해로코스가 있는데, 아라뱃길 해로를 15분간 왕복하는 해로코스도 있답니다.


수륙양용버스의 승차감은 매우 편안하고 안락한 느낌이라고 합니다. 여객선은 진동과 소음이 발생하지만 수륙양용버스는 진동이나 소음이 거의 없어서 편안한 느낌으로 주변 강수역을 관광하면서 타고다닐 수 있답니다.



수륙양용버스는 우리나라의 중요한 관광코스가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프린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